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어찌하여 믿음이 없느냐 (마가복음4장 35-41절)  

    성경구절(개역개정)      
[마가복음 4:35] 

그 날 저물 때에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우리가 저편으로 건너가자 하시니

[마가복음 4:36] 

그들이 무리를 떠나 예수를 배에 계신 그대로 모시고 가매 다른 배들도 함께 하더니

[마가복음 4:37] 

큰 광풍이 일어나며 물결이 배에 부딪쳐 들어와 배에 가득하게 되었더라

[마가복음 4:38] 

예수께서는 고물에서 베개를 베고 주무시더니 제자들이 깨우며 이르되 선생님이여 우리가 죽게 된 것을 돌보지 아니하시나이까 하니

[마가복음 4:39] 

예수께서 깨어 바람을 꾸짖으시며 바다더러 이르시되 잠잠하라 고요하라 하시니 바람이 그치고 아주 잔잔하여지더라

[마가복음 4:40] 

이에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어찌하여 이렇게 무서워하느냐 너희가 어찌 믿음이 없느냐 하시니

[마가복음 4:41] 

그들이 심히 두려워하여 서로 말하되 그가 누구이기에 바람과 바다도 순종하는가 하였더라

1. 예수님께서 허락 하신 길임을 잊었습니다.

우리가 인생을 살아가다 보면 오늘 제자들이 당한 것과 같이 믿음안에서 살아가는데도 불구하고 인생의 풍랑으로 인하여 어려움을 당할때가 많이 있습니다. 오늘 제자들은 자기들이 당한 어려움을 두고 대단히 놀라고 당황하였고 결국 예수님을 깨우셔서 그 문제를 해결하게 되어집니다. 그런데 우리가 볼때는 아주 자연스러운 이 일을 두고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믿음이 없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제자들은 과연 무엇을 깨닫지 못하였던 것일까요?

제자들은 하나님이신 예수님께서 직접 건너편으로 가자고 하신 사실을 잊었습니다.

[막 4:35] 그날 저물 때에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우리가 저편으로 건너가자 하시니 그분이 허락하신 길은 그분이 책임지신다는 것을 잊었습니다. 아무리 어려움이 닥쳐도 우리가 달려 가는 길이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길임을 확신하게 될때 우리는 믿음을 가지고 당당하게 달려 가야 할 것입니다.


2. 예수님께서 함께 하신다는 것을 잊었습니다.

[막 4:36] 저희가 무리를 떠나 예수를 배에 계신 그대로 모시고 가매 다른 배들도 함께 하더니제자들은 자신들의 어려움을 예수님께서 알고 계신다는 것을 잊었습니다. 종종 우리는 이와같이 내가 당한 어려움을 예수님께서는 모르시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하지만 우리의 모든 믿음의 문제와 어려움 가운데 임마누엘 되시는 예수님께서는 항상 함께 하신다는 것을 믿는 것이 바로 믿음입니다.


3.예수님의 능력을 바로 알지 못했습니다.

제자들은 자신들의 배에 물이 들어오고 인간적으로 이제 한계상황속에서 예수님께 외쳤습니다. 하지만 이들이 더 큰 믿음을 가졌다면 배가 물에 잠기는 상황이 되어도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구원하실 수 있는 능력의 소유자임을 잊었습니다. 오늘 제자들이 사드락 메삭 아벳느고와 같은 믿음을 가졌다면 마지막까지 당당하게 믿음으로 감당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 (다니엘 3장 -16 사드락과 메삭과 아벳느고가 왕에게 대답하여 가로되 느부갓네살이여 우리가 이 일에 대하여 왕에게 대답할 필요가 없나이다 17 만일 그럴 것이면 왕이여 우리가 섬기는 우리 하나님이 우리를 극렬히 타는 풀무 가운데서 능히 건져내시겠고 왕의 손에서도 건져내시리이다 )
오늘 하루를 살아가면서 혹시 우리는 오늘 본문의 제자들과 같이 믿음의 눈을 갖지 못하고 허둥되고 있지는 않는지 돌아 보고 믿음의 담대함으로 지금 당한 일들을 겨내어야 할 것입니다.


(예화) <만일>이 아닌 그렇게 하실 수 있음을 믿음

한 소녀가 모임에서 예수님께 매달린 문둥병자의 이야기를 듣고 자기의 영혼도 구원받을 수 있을까 하고 고민하기 시작했다. 다음날 소녀는 활기가 넘쳐 이렇게고백했다. "그 사람의 말에는 <만일> 이라는 말이 있었지만 예수님의 말 속에는 < 만일> 이라는 말이 없다는 것을 알았어요. 그래서 나는 집의 난로 속에 <만일>이라는 말을 집어 넣어 버렸어요. 그리고 무릎을 꿇고 이렇게 기도했어요.
"주 예수님, 주님은 하실 수 있읍니다. 주님은 저를 깨끗케 하실 수 있읍니다."



1.믿음없는자가 되지 말게 하시고 믿음있는자가 되게하소서.

2.예수님의 말씀에 순종하며 의심없이 달려가게 하소서.

*자료제공: 김성철목사